1. 본문 바로가기

Home > 자료실 > 보도자료

보도자료

바람이 불지 않는 거울 연못
  • 기획홍보부|2021-08-12
  • 조회수 : 418

바람이 불지 않는 거울 연못

- 부천문화재단, 부천아트벙커B39서 지역 작가 오순미 초청전

- 부천의 첨단 친화 이미지를 뉴미디어 아트로 9.26.까지 열어

 

 

지역 예술가의 수준 높은 미디어 아트 전시가 부천에서 열린다.

부천문화재단(대표이사 김정환)817()부터 926()까지 두 달여간 부천과 서울을 기반으로 활동하는 뉴미디어 아티스트 오순미를 초청해 전시 바람이 불지 않는 거울 연못을 연다.

이번 전시는 지역 작가 연계 초청 전시로 인터랙티브 설치, 미디어 아트 3점이 부천아트벙커B39 2층에서 진행된다. 특히 이번 작품들은 국제적으로 인정받은 수준 높은 작품으로 한국을 포함한 독일, 노르웨이, 스페인, 아르헨티나 등 여러 국내외 미술관에서 초청받아 선보이기도 했다.

전시 제목 바람이 불지 않는 거울 연못은 바람이 없어 물결이 일지 않는 연못을 가만히 들여다볼 때, 반사된 실체가 거울처럼 그대로 드러나는 모습에서 관람객의 현실 혹은 본연의 모습을 객관적으로 바라볼 수 있다는 의미를 담았다. 작가가 구현한 빛의 공간 속에서 삶에 대한 지속적인 사유와 고찰을 녹여낸 작가의 의도와도 일치한다.

이번 전시는 작품의 특성을 강조한 증강현실(AR)을 체험할 수 있는 디지털 환경도 함께 조성된다. 스마트폰을 활용해 부천아트벙커B39에 접속한 뒤 두 가지 종류의 증강현실 필터를 활용해 이미지를 만들어 소장, 공유할 수 있다.

전시는 온라인 사전 예약(https://bit.ly/2VNlVBu)을 통해 할 수 있으며,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동시 관람 인원을 20명 이내로 제한 운영한다. 한편, 과거 쓰레기 소각장에서 복합문화공간으로 재탄생한 부천아트벙커B39장소와 공간을 주제로 한 전시 ‘Circles in a Circle’은 공간 1층에서 926()까지 관람할 수 있다.

 

[작가소개] 오순미 (Oh Soon Mi)  

오순미는 부천과 서울을 기반으로 활동하는 미디어 아티스트이다.

작가는 살아가면서 지나온 과거와 펼쳐질 미래에 대해 세밀하게 관찰하고, 현실과 이상의 대립 구조 속에서 이상향을 쫓으며 점점 욕망이라는 것에 이끌려가는 인간의 현실을 설치작업으로 풀어낸다.

이렇게 탄생한 작품은 작가가 만들어 낸 무한한 공간에서 타인과 소통하기 위한 도구로 사용되고 또한 관객의 시선에 따라 작품의 다채로운 상과 색의 변화는 영원할 것 같은 황홀경에 빠져드는 듯한 느낌을 자아낸다.

 

 

그림입니다.

원본 그림의 이름: CLP0000496c36b1.bmp

원본 그림의 크기: 가로 423pixel, 세로 606pixel